카카오 노동조합, 크루 유니언입니다

[단독] 네이버·넥슨에 이어 카카오도 노동조합 출범 - 경기일보

미디어

최근 노조가 설립된 넥슨에 이어 카카오에서도 노동조합이 탄생했다.

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산업노조 카카오 지회는 지난 24일 ‘설립 선언문’을 통해 카카오 노동조합인 ‘크루 유니언’(krew union)의 출범을 공식화했다.

카카오 지회는 설립 선언문에서 “우리의 행동에는 이유가 있다. 공동체 내에서 이야기되지 못하고 점점 더 많은 크루들이 카카오라는 공동체에 밀려나고 있다”며 “최근 카카오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포괄임금제 폐지나 분사에 따른 동의 과정에 대해서도 노동조합이 아니라면 크루의 목소리를 내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모두가 당장 분노를 표현해야만 하는 문제가 아니더라도, 함께해 우리의 삶을 진전시킬 수 있다면 부딪치고 움직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동안 IT업계에 노조가 없었던 것은 개인주의적 분위기 때문이 아니라 탄력적인 사업구조로 인한 불안한 고용환경이 근본적인 원인”이라며 “빈번한 업무 변화에 적응하며 상대평가를 받아야 하고 성과보상에 관해 누구의 도움도 받지 못한 채 개인이 온전히 책임을 져야 하는 환경에서 회사와 크루가 수평적 관계를 유지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노조는 “의사결정의 민주성을 복원하고 카카오의 중요한 결정에 크루의 의견을 담을 수 있도록 제도화해야 한다“며 “일방적인 지시가 아닌 인권과 자존을 지키며 일할 수 있어야 하며 불충분한 정보와 충분하지 않은 피드백을 통한 성과보상 방식에 제대로 목소리를 내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4월에는 네이버에서 처음으로 노조가 결성됐으며 넥슨, 스마일게이트가 잇따라 노조를 설립했다.

성남=정민훈기자


http://www.kyeonggi.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533856